포스퀘어와 명품, Jimmy Choo의 만남: Use Foursquare to Catch a Pair of Jimmy Choos

관심 2010. 4. 28. 23:43
포스퀘어로 Jimmy Choo를 잡아라: Use Foursquare to Catch a Pair of Jimmy Choos
[원문: Mashable http://mashable.com/2010/04/27/foursquare-jimmy-choo/ ]



세계적인 명품인 Jimmy Choo가 런던주변에서 포스퀘어를 통해 보물찾기를 구상중에 있다고 한다. 

한켤레의 지미츄가 런던의 다양한 위치에서 포스퀘어를 통해 Check-in을 하면 지켜보던 팬들은 그 트레이너가 떠나기전에 그 곳에 제일 먼저 도착한다면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과 원하는 싸이즈 하나를 갖게 된다. (단, 참가자는 반드시 16세 이하여야 한다고 하는군요.)

지미츄를 가지고 미션을 수행하는 사람들은  Lounge LoverThe Hummingbird Bakery, 회원만 출입 가능한 Mortons 등 유럽의 아주 트렌디한 지역들을 찍을 것이라고 한다. 

이번 캠페인은 지미츄의 첫번째 온라인 미디어 마케팅이 될 것이라고 하네요. 관계자에 따르면 지미츄는 포스퀘어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펜들을 참여시키고 브랜드와 하나되도록 만들겠다는 취지라고 합니다. 더불어, 이번 마케팅이 포스퀘어를 통해, 특정 위치에서 사람이 아닌 상품이 Check-in을 하는 주체가 되는 최초의 시도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만약 런던에 산다면, 관심 있는 사람들은 포스퀘어에서 캠페인하는 지미츄를 친구맺기를 하거나 (여기서: http://foursquare.com/user/catchachoo) 트위터에서 (http://twitter.com/CatchAChoo) 업데이트되는 내용을 확인하면서 참여해보시기 바랍니다. 


나도 운좋게 미국에 있는 동안 세일에 세일을 거듭하던 날 지미츄 딱 한켤레를 구입하게 되었고 아끼는 신발 중 하나이다. 아주 고가의 브랜드고 드라마 '섹스엔더시티'에서 케리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브랜드 중 하나이다. 흥미로운 것은 그런 명품 브랜드에서 온라인 마케팅의 일환으로 포스퀘어를 선택했다는 점과 또한 지미츄를 갖고 싶은 여성들의 심리를 언제 어디서 이루어질 지 모르는 랜덤한 위치에서의 Check-in을 통해 더욱더 간절하게 원하게 되는 그 심리를 포스퀘어를 통해 이루어내고자 했다는 것인데... 어떻게 보면 쉽지않은 접근이지만 너무 재미있는 일이다. 

더 나아가, 이것이 포스퀘어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어떤 브랜드도 미디어도 쉽게 그들의 브랜드 이미지에 맞게 마케팅을 할 수 있도록 활용도가 다양하고 높다는 것이 포스퀘어의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소셜게임이라는 어떻게 보면 단순하고 어떻게 보면 지겨운 서비스가 다양한 파트너쉽을 통해 또 새롭고 또 새로워지는 순간이 아닌가 싶다. 

내가 런던에 있었더라면, 정말 ...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