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JP 사라 제시카 파커

일기 2009. 3. 10. 02:07

사라 제시카 파커, 그리고 섹스 엔 더 시티. 우리에게도 너무나 익숙한 그녀의 이름 케리.
나또한 그녀의 광팬이다. 물론 매번 그녀의 패션은 내가 소화할수 없을 뿐 아니라 이해하기도 힘든건 사실이지만
그녀의 자신감과 완벽한 몸매만큼은 부러운게 사실이다.

뉴요커인 그녀들도 섹스엔터시티만큼은 집에서 꼭꼭 챙겨봤다는 설이 있을만큼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그당시 십대들과 이십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던 그녀에 대한 글과 사진을 찾았다.

마치 실제로 뉴욕 어딘가에 케리가 하이힐을 신고 당당히 걷고 있을것만 같다. :) 


출처:
http://fashionation.wordpress.com/
Why Don’t You SJP?

I love reading interviews. A well-written one is a joy to read.

And I love this one that Harper’s Bazaar did of Sarah Jessica Parker. Like her, I can’t remember when she became an acronym - but I still think its pretty cool.

The sneak preview of the shot looks pretty good and I’ll really like to see them in person!

I know its kind of a cliche to be a fangirl of SJP, but any one of us who’d spent their late teens or early twenties watching Sex and the City (the series of course!), at times feeling acutely like a 35 year old woman, can quite get over the awe they have for Carrie Bradshaw.

And SJP sure looks a lot like Carrie :)

Right about now, we should be at Platinum Mall!
Dottie

(Photos: Harper’s Bazaar via Black Eiff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