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aron cafe

여행/라이프 in NYC 2010. 2. 16. 11:13

오늘은 마카롱이 머리속에 가득 찬 날. '마카롱 마카롱 마카롱...'

사연은 이러하다.
Buzz에서 뉴욕이 있는 친구 Kate가 '저번에 너랑 같이 갔던 그 마카롱 팔던 카페가 어디였지?'라는 질문과 함께, 지난 여름 프렌치 마카롱 전문점의 쌉싸름한 아이스커피와 차고 달콤 바삭한 마카롱을 작은 카페앞에서 뉴욕의 노란 캡들이 먼지나게 지나다니는 길가 나무의자에 나란히 앉아서 우걱우걱 먹던 기억이 머리속을 강타함과 동시에, (아...문장이 길다) 입속에 침이 고이면서 그 두가지가 내 손에 들려져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됐던 것이다. ^^;

잠깐... 갑자기 역사가 궁금해서 사전을 찾아보니...

다쿠아즈와 함께 대표적인 머랭(거품) 과자의 하나로, 속은 매끄러우면서 부드럽고 밖은 바삭바삭하다.(아...상상돼.. 맛나겠다.) 13세기경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사용되던 마카롱의 배합표가 전해지는데, 당시에는 소형 아몬드 과자를 '잘된 반죽(섬세한 반죽)'이라는 뜻으로 마케로네(Macerone)라고 불렀다. 1533년 마카롱을 좋아하던 이탈리아 메디치가의 카트린느가 프랑스왕 앙리 2세와 결혼하면서 마카롱 배합표가 프랑스로 전해졌다.

17세기에 프랑스 북동부 로렌 지방 뫼르트에모젤 데파르트망(Department) 낭시(Nancy)에 있는 카르멜(Carmelites) 수도원의 수녀들이 특유의 비법으로 마카롱을 만들었는데, 18세기 혼란기에 수도원을 잃은 수녀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이들에게 수녀들이 보답하기 위해 만들어주면서 외부세계에 알려지게 되었다. 그래서 '시스터의 마카롱'이라는 뜻에서 '쉐르 마카롱(Seour macaron)'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지금도 낭시에는 수녀들의 비법을 이은 마카롱 전문점이 있다.

'흠...역시 고급과자였어..' '고급만 좋아하는 더러운 내 입맛!!!' 후후훗...

그 속을 파헤쳐 본다!!
macarons-perfect.jpg
Pierre Hermé's hazelnut white truffle macaron
>>아.. 잔인하게 마카롱 속을 해부한 사진입니다. 살은 좀 찌긴 찌겠어. ㅎㅎ

파리에서 제대로 유명한 곳이라 하면, Laduree랑 Pierre Herme라는데. 파리까지 갔었지만 그때는 이 마카롱의 존재를 모를때였기에, 근처에도 못가봤다는 슬픈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네...
혹 유럽을 방문할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저 두곳을 꼭 가보시기를.

아무 영양가 없고, 입맛 버리는 이 이야기를 듣고 있어줘서 고맙구랴. ^^;


어디서 먹으면 좋을까...


-NYC- (my favorite place)
Macaron cafe;
161 West 36th Street
New York, NY 10018
>> 홈페이지: http://macaroncafe.com


- France - (I'd like to go);

 LADUREE

Open everyday
7.30am-12am
Non-stop service
Prices :
Breakfast 14€-22€
Menu 28€-38€


75, Avenue des Champs Elysées 
75008 Paris M° Franklin Roosevelt
+33 1 40 75 08 75



-Seoul-
잠실 롯데 지하에도 있고, 신세계 지하 식품관에도 있는것 같긴한데.
혹 제대로 잘하는 곳 아시는 분은 말씀좀 해주세요. ㅜㅜ



사람 사는 모습은 어디든 다 똑같다는 진리.

일기 2010. 2. 11. 22:38
2006년 NY에서 찍은 사진이다. 

그때 Union Sq.에서 어떤 사람의 길거리 공연을 정신없이 구경하던 한 남자의 뒷모습을 보고 순간 생각했다. '허거덩! 세상 어딜가도 얼빼놓고 사는 사람들은 꼭 있군 뉴요커라고 다를건 없구만은..."이라고... 에그머니...어쩜 저렇게 가방입을 쩍~ 벌려놓고 다닐까. 그리고 그 속에 있는 저 잡동사니는 뭐람. ㅎㅎ 

항상 그런 기대를 한다. 

이 곳은 좀 다르겠지...
이 사람은 좀 다르겠지...
이 친구는 좀 다르겠지...
이번에는 좀 다르겠지...
올해는 좀 다르겠지...

그런데 늘 그런 기대감이 더 많은 실망감과 허무함을 안겨주었던것 같다. 그래서 나이가 들수록 '인생 뭐있나..' '너도 똑같지...' 라는 생각만 하게된다. 그래서 새로운 것에 대한 기대감도, 새로운 만남에 대한 기대감도 점점 잃어가게 된다. 

그래도 인간이란것이 참 간사해서, 또 기대하고, 또 좋아하고, 또 사랑하고 또 믿고 의지하고 그러는거 아니겠는가. 왜냐하면 혼자는 너무 외로운게 인간이고, 돌아서면 잊어버리는게 사람이고, 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고, 내가 가보지 못한 세상은 늘 존재하니까. 

비록 나를 실망시키는 '가방연 채 얼빼고 서있는 뉴요커'를 만나게 된다 할지라도... 난 괜찮다. 왜?? 돌아서면 남이니까. 내 주변에 아직 만나지 못한 진짜 멋진 뉴요커들이 더 많을테니까. 

Bright Side만 보는게 내 인생에 좋은거 아니겠어. 

근데 나 저 웃긴 사진 하나 올려두고 너무 진지한 얘기한거 같아. ... ㅎㅎㅎㅎㅎㅎㅎㅎ


  • lee 2010.05.09 18:09 ADDR 수정/삭제 답글

    이 사진 한장에도 많은 애기가 있을수 있네요~ 보통 그냥 지나칠수 있는 사진인데... 잘 보고 갑니다

별빛

사진 2010. 1. 20. 23:36

겨울에만 밝혀지는 뉴욕의 별빛가로등.
오늘따라 뉴욕이 그립다.

Twosome

사진 2010. 1. 9. 00:52

나비를 담아보겠다고 디저털 카메라도 아닌, 로모들고 2시간 벌을 섰던 기억이 있다.
그러다가 한마리 날아오고, 또 한마리 날아와서 나란히 자리를 잡았던 그 순간
셔터를 누르고 필름을 현상하고 얻어낸 이 사진은 2년이 넘은 지금도
나를 행복하게한다.

Edited by Photoshop CS3

세상에 모든건 시간이 흘러 지나가면 추억이 되거나 사라지거나...
Washington Sq. Park in NYC

진정한 Fashion City, New York!

사진 2009. 12. 29. 20:40

이분을 뭐라해야하나, 여성거지..분(??) :)
그녀의 Fashion 을 주목 할 만하다.
핑크색톤의 의상과 썬그라스, 신발까지
역시 뉴욕은 진정한 Fashion City 인거야. 

라고 신기해서(?) 몰래 사진을 찍었던 그날.
-06' 09, 07-

Iron Building

사진 2009. 12. 29. 20:31


Iron Building on 23rd St. in NYC
-2006, 12, 09-

사실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빌딩앞으로 아주 작은 공간이 생겼고, 그곳에 벤치가 있어서
남쪽으로는 다리미빌딩이, 북쪽으로는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이 보인다.

해질녘에 이곳을 걸어서 집까지 갈때 그 불빛들이 참 좋았는데...

드디어 뉴욕의 여름.

일기 2009. 4. 26. 18:14
오늘 80도를 육박하며 드디어 뉴욕에 여름이 오고말았다.

겨울의 뉴욕은 엄청난 세일과 크리스마스 이벤트들로 넘쳐나서 좋기도 하지만, 여름은 정말 생기가 넘친다. 이쯤되면 길거리에 튤립들로 넘쳐나고(늘 이맘때 튤립을 심는다. 처음 뉴욕땅을 밟은 그들이 네델란드 인이라 그럴까...? 여튼 담에 알아봐야지) 벚꽃가루 날리고(그래서 알러지가 심해지기도 하지만) 관광객들이 속속 많아지지.

특히 오늘은 토요일에 날씨는 미친듯이 좋고, 이들에게 클럽가기 그저그만인 날이었다. 저녁때 주로 하루 일과를 끝내고 조깅을 하는데, 오늘도 어김없이 동네 한바퀴를 돌고나니 밤 11시...그 시간에 다들 어쩜 그렇게 데이트들을 하는지...
손붙들고 걸어다니는 연인들 덕분에 제대로 뛸수가 없을 지경이었다.

에잇 짜증나... 라고 뛰다 멈추다를 반복하다 결국 걸어서 집까지 왔지만, 날이 조아서 기분은 금새 좋아져버렸다.

40Street 2nd Ave에서 출발해서 1st Ave를 질러 70가까지 뛰어가서 다시 돌아 내려오기까지 40분정도가 소요된다.
언제나 뉴욕의 시내를 뛰는 일은 기분 좋은 일이다. 처음에는 부끄럽기도 하고 그랬지만, 누가 뭐라든 어차피 저녁때 뛰면 알아보는 사람도 없고 위험하지도 않다. 특히 이스트는. :) 그리고 거지들도 다른 사람에게 별 관심이 없는게 뉴욕이니까...
"Who Cares~!"

유독, 이런 따뜻한 날 주말에 주로 보는 풍경은,
삼삼오오 무리를 이룬 여자들이 잔뜩 멋을 내고 하이힐을 신고 작은 핸드백을 손에 쥐고 하나같이 들떠서 택시를 잡고들 있다.
클럽을 가겠지...? 겨울에는 이쁘게 차려입고 밖을 나다니기 힘들었을텐데, 여름에느 그저 그렇게 입고 싶은대로 입고 길을 나설수 있으니 얼마나 좋을까. 솔직히 밤에는 잠을 자야하는 난, 뉴욕에서 누구나 다 간다는 클럽한번 간적이 없지만, 성격상 궁금하지도 않다. 하지만 가끔 룸메이트를 통해서 그 곳의 이야기를 들을때면 딴 세계인듯 하면서도 신기하기도 하다.



근데 난 솔직히 한국에서 허름한 곱창집에서 친구들과 술한잔 기울이는게 훨씬 좋은데, 날 좋은날 이곳의 bar들을 지나갈때면 귀가 터질듯 큰 음악소리에 미친듯이 소리를 지르는 사람들과 술을 들고 서서 북적이는 곳을 보면 저곳에서 즐기고 있는 그들의 문화가 신기할 따름이다.

내일은 더 덥다는데, 내일 난 세탁을 할까 한다.
룸메이트랑 같이 그동안 밀렸던 세탁물 잔뜩 챙겨서 세탁방 찾아서 한두시간은 세탁에 온힘을 쏟아볼려고...
참고로 뉴욕의 빌딩들은 아주 오래된 건물들이라 세탁기를 설치할 배수시설이 안돼있고, 세탁실을 가지고 있는 건물을 고급 건물에 들어가므로 비싸서 나같은 유학생에게는 엄두가 안나는 곳이다. 그러다보니 세탁방을 찾기가 힘들고 멀다보니 자연스럽게 세탁은 밀리고, 속옷과 간단한 면티정도만 겨우 손빨래를 하는게 사실이다. (생각했던 뉴요커의 삶은 돈많으 진짜 뉴요커만 누리는게 사실이지뭐.)

세탁기 돌리는데 30분 정도 소요되니 그때는 수다로 시간을 때우고, 건조기 돌리고는 그리고 45분정도 소요되니까...
한인타운에서 핑크베리나 나눠먹으면서 시간 떼우면 되겠다.

아 내일 날씨 정말 좋겠지?

문화생활 즐기기: Metropolitan Opera

여행/라이프 in NYC 2009. 4. 14. 03:50
요즘 내가 맛들인 것 중 하나가, 오페라다. 중고등학교 시절 팝에 미쳐서 HOT 사진 모아서 스크랩하던 시절이 어제 같은데, 나름 진짜 인생의 쓴맛을 좀 보고나니 웬만한 가요의 가사가 그냥 시덥잖다. (그래도 아직 가슴에 와서 팍팍 꽂히는 것도 많지만)

오페라... 그저 멀게만 느껴지고 거부감마져 들던 그 세자. 하지만 이젠 중독처럼 거의 일주일에 한번씩은 가는 듯 하다. 일단 표값이 비싸서 갈생각을 못했었고, 예전에는 그닥 와닿지 않았던 것도 있고. 지난달 Metropolitan Opera에서 인턴을 하는 동생을 알게됐고, 그녀의 10불짜리 Ticket덕분에 심심찮게 오페라를 보게됐다.

처음 봤던 것은

La Traviata 소프라노의 소름끼치는 그 목소리를 아직도 잊을수가 없다.  그리고... La Sonnambula. 몽류병이 있는 주인공 여자의 (웃긴제목이지만) 아주 슬픈 이야기. 워낙 고음이 많아서 정말 잘해야 정말 감동이 있을 스토리. 특히 Dream Casting이라는 광고문구 아래 어마무시하게 유명한 두 주인공이 출연해서 한달 내내 매진이었으니 말 다했지모. 마지막에 여주인공이 노래를 부를때 그녀가 서있던 바닥이 움직여서 앞으로 튀어나와 1층 어디쯤까지 올때는 참...신기했지. 그리고 Cavalleria Rusticana Pagliacci. 짧은 두개의 비극 오페라를 하루에 다 볼 수 있는 찬스. 이 두 오페라는 늘 하루에 한꺼번에 보여준다네. 짧기도 하고 둘다 비극이라 그렇다고 하네요. 일부는 좀 재미가 없다 하지만 난 무지 재미있게 봤지. 특히 Pagliacci에 유명한 곡이 많이 나와서 그랬던 거 같다. 비극이라 둘다 사정없이 배신한 사람을 죽이고 끝난다는 슬픈 이야기. : (  그리고 저번주에 마지막으로 본것이 L'Elisir d'Amore (사랑의 묘약이라고 우리에게도 친근한 제목)인데 남자 주인공의 그 슬픈 'Una furtiva lagrima'를 잊을수가 없다. 아마 아래 동영상을 보면 어떤 노래인지 대부분 알것이다. 왜냐면 우리나라 드라마에도 많이 사용됐으니까.



여기서 잠깐. 가사를 좀 볼까.
Una furtiva lagrima
Negl'occhi suoi spunto:
Quelle festose giovani
Invidiar sembro.
Che piu cercando io vo?
Che piu cercando io vo?
M'ama, si m'ama, lo vedo, lo vedo.
Un solo instante i palpiti
Del suo bel cor sentir!
I miei sospir, confondere
Per poco a' suoi sospir!
I palpiti, i palpiti sentir,
Confondere i miei coi suoi sospir
Cielo, si puo morir!
Di piu non chiedo, non chiedo.
Ah! Cielo, si puo, si puo morir,
Di piu non chiedo, non chiedo.
Si puo morir, si puo morir d'amor.

SYNOPSES
Nemorino is in love with a wealthy girl, but she says she isn't interested in poor boys like him. Desperate, he buys a "Love potion" that only turns out to be cheap red wine. And yet, Nemorino believes the "Elixir" will work. When he sees her cry, he knows she has fallen for him at last.

ENGLISH TRANSLATION
One tear that falls so furtively
from her sweet eyes has just sprung,
as if she envied all the youths
who laughingly passed her right by.
What could I want more than this?
She loves me! I see it.
One moment just to hear her heart,
beating so close next to mine,
to hear my sighs like they were hers,
her sighings as if they were mine!
Heavens, please take me now:
All that I wanted is mine now!


내일 보게 될 것은 Rigoletto. 아 기대된다.

처음에는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하우스에 앉아있는 것이 좋아서 가게 됐고, 그리고 화려한 무대를 보는게 재미있어서 한번 더 가게 됐고, 지금은 그 음악이 너무 슬퍼 눈물을 흘리고 난후는 좋아하게 됐다. 아..사람의 목소리가 이렇게 아름답구나...
비록 늘 6층 제일 꼭대기의 가수들 얼굴도 잘 안보이는 자리지만 소리는 멀수록 더 잘들리는 법. 충분히 즐기고 있고, 충분히 감동받고 있다.

뉴욕에 오면 다들 뮤지컬 보느라 정신이 없지만, 한번쯤 오페라를 보는것도 굉장히 좋은 마음의 경험이 될 것 같다.
공연은 시즌마다 다른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스케줄을 반드시 확인하고, 미리 내용도 확인해보고, 어떤 노래가 나오는지 유투브에서 찾아도보고, 그렇게 가면 훨씬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Website: http://www.metoperafamily.org/metopera/

PRET; 'Just Made'

여행/라이프 in NYC 2009. 4. 8. 02:40
It's important our sandwiches and salads taste better than everybody else's. To achieve this, we build a beautiful sandwich kitchen in every Pret. Every night we have vans deliver the freshest, natural ingredients so our chefs can get cracking very early in the morning. Nobody else does this. (except one or two of the tiny ones.)

'Just Made'라는 카피와 함께 Pret이 추구하는 브랜드의 이미지다. 사실 가격적인 면에서는 좀 비싼건 사실이지만, 건강하고 신선한 음식을 찾아다니는 뉴요커들의 입맛을 제대로 파악한 브랜드 마케팅 방법일 것이다.

샌드위치는 역시나 깔끔하고 담백하면서 맛있고, 샐러드도 신선하고 종류도 다양하다. 이곳에서 파는 것 중에 내가 좋아하는 건 Grapefruit Juice랑 Blueberry & Pomegranate Yogurt 이다. 주스는 갈아만든것처럼 알맹이가 씹히고 시큼한것이 딱 내스타일, 요거트 드링크도 띡하면서 맛있는 내스타일. 하나에 2불을 호까하므로 결코 매일먹을 수 없는 것이긴 하지만, 요거트를 아침대용으로 먹고나면 회사에서 내내 배가 안고픈것이지.

www.pret.com 홈페이지를 한번 방문해보자. 뉴욕 이곳저곳에 branch가 많으므로 혹 관광하다가 입이 깔깔하여 깔끔한 샌드위치 하나를 먹고싶을때 이곳을 들려보자.

참고로 커피는 셀프로 먼저 들어가서 컵에 원하는 커피를 따르고 계산대로 가서 계산을 하면 된다. 뭐 카푸치노나 그런 메뉴들이야 주문을 해서 받아야하지만, 일반 커피는 모두 셀프! 처음 들어가서 많이들 당황하시는데... 프로처럼 행동하자구.


SJP 사라 제시카 파커

일기 2009. 3. 10. 02:07

사라 제시카 파커, 그리고 섹스 엔 더 시티. 우리에게도 너무나 익숙한 그녀의 이름 케리.
나또한 그녀의 광팬이다. 물론 매번 그녀의 패션은 내가 소화할수 없을 뿐 아니라 이해하기도 힘든건 사실이지만
그녀의 자신감과 완벽한 몸매만큼은 부러운게 사실이다.

뉴요커인 그녀들도 섹스엔터시티만큼은 집에서 꼭꼭 챙겨봤다는 설이 있을만큼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그당시 십대들과 이십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던 그녀에 대한 글과 사진을 찾았다.

마치 실제로 뉴욕 어딘가에 케리가 하이힐을 신고 당당히 걷고 있을것만 같다. :) 


출처:
http://fashionation.wordpress.com/
Why Don’t You SJP?

I love reading interviews. A well-written one is a joy to read.

And I love this one that Harper’s Bazaar did of Sarah Jessica Parker. Like her, I can’t remember when she became an acronym - but I still think its pretty cool.

The sneak preview of the shot looks pretty good and I’ll really like to see them in person!

I know its kind of a cliche to be a fangirl of SJP, but any one of us who’d spent their late teens or early twenties watching Sex and the City (the series of course!), at times feeling acutely like a 35 year old woman, can quite get over the awe they have for Carrie Bradshaw.

And SJP sure looks a lot like Carrie :)

Right about now, we should be at Platinum Mall!
Dottie

(Photos: Harper’s Bazaar via Black Eiff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