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겹다.

일기 2009. 3. 14. 10:16
저놈의 컵누들.
회사에 구비되어있는 점심용 컵누들.
돈아끼겠다고 먹은게 일주일째. 우웩우웩.

이제 고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