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JP 사라 제시카 파커

일기 2009. 3. 10. 02:07

사라 제시카 파커, 그리고 섹스 엔 더 시티. 우리에게도 너무나 익숙한 그녀의 이름 케리.
나또한 그녀의 광팬이다. 물론 매번 그녀의 패션은 내가 소화할수 없을 뿐 아니라 이해하기도 힘든건 사실이지만
그녀의 자신감과 완벽한 몸매만큼은 부러운게 사실이다.

뉴요커인 그녀들도 섹스엔터시티만큼은 집에서 꼭꼭 챙겨봤다는 설이 있을만큼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그당시 십대들과 이십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던 그녀에 대한 글과 사진을 찾았다.

마치 실제로 뉴욕 어딘가에 케리가 하이힐을 신고 당당히 걷고 있을것만 같다. :) 


출처:
http://fashionation.wordpress.com/
Why Don’t You SJP?

I love reading interviews. A well-written one is a joy to read.

And I love this one that Harper’s Bazaar did of Sarah Jessica Parker. Like her, I can’t remember when she became an acronym - but I still think its pretty cool.

The sneak preview of the shot looks pretty good and I’ll really like to see them in person!

I know its kind of a cliche to be a fangirl of SJP, but any one of us who’d spent their late teens or early twenties watching Sex and the City (the series of course!), at times feeling acutely like a 35 year old woman, can quite get over the awe they have for Carrie Bradshaw.

And SJP sure looks a lot like Carrie :)

Right about now, we should be at Platinum Mall!
Dottie

(Photos: Harper’s Bazaar via Black Eiffel)

Circuit City's Closing Sale!

일기 2009. 3. 7. 09:35


역시 경제가 나쁘긴 나쁜가보다. Circuit City는 뉴욕에만 여러군대에 스토어가 있는 일종의 Best Buy같은 전자제품 전문 가게이다. 이번 금융위기 사태로 인해 문을 닫게 됐다. (아마도) 그래서 점포정리(?)라 해야하나 각 지점마다 거의 50퍼센트의 할인된 가격으로 전시된 물건과 보유된 물건을 모두 처분하고 있다.

여기는 5th 44가쯤이던가 여튼 저녁때 살짝 들어가봤더니 완전 초토화. 남은거라곤 몇개의 노트북과 잡다한 Stuff들이었다. 벽걸이 텔레비전들도 모두 50프로로 팔고 있었고 다 팔리고 하나 남이있었다. 이럴때 하나 사두고싶은 마음은 굴뚝같으나, 돈도 없고, 달라 생각하면 그게 그거다 싶어서 뭐 구경만 하고 나왔다.(할것도 없었지만)

참...나... 저게 문을 닫을 줄이야.

요즘은 세상이 힘들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

heels을 신고 이쁘게 걷기.

일기 2009. 3. 7. 02:30



힐을 신고 멋있게 걷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적어도 나에게는.
늘 운동화만 신는 나에게 가끔 정장을 해야하는 일이 올때마다 힐을 신고 맨하튼 길바닥을 정신없이 걸어다닌 다는것은
고문이나 다름없다. 그래서 저녁때가 되면 어기적 어기적 거의 오스트랄로피타쿠스처럼 걷고 있는게 사실이다.

멋지게 힐을 신고 걷는 법을 배워보장.

근데 가르쳐주시는 저분... 근육이 장난 아닌데. 힐신고 많이 걸으면 저렇게 되는건 아니겠지? NoNoNo.

Love Story

일기 2009. 3. 3. 04:10

Brooklyn Bridge에서 이루어진 로맨틱한 프로포즈에 관한 기사를 찾았다. 프로포즈 자체가 특별하다기 보다는 뉴욕에서 그리고 브루클린 브리지에서 이루어진 프로포즈라 특별한거겠지.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선사하는 사람의 마음과 그 마음을 받아들이는 상대의 사랑이 아름다운거 아닐까...

A Totally Romantic Proposal...On the Brooklyn Bridge!


Wednesday, 02/18/2009 at 12:40 PM

This weekend, an adorable guy proposed to his girlfriend on the Brooklyn Bridge. Hear his and her stories of the proposal--and see their cute photos--after the jump...

12-balloons_sm.jpg
12-balloon-proposal-brooklyn_sm.jpg
12-brooklyn-bridge-proposal_sm.jpg
12-proposal_sm.jpg
12-proposal-brooklyn-bridge_sm.jpg
12-brooklyn-bridge-wedding-proposal_sm.jpg
12-brooklyn-bridge-marriage-proposal_sm.jpg


As the couple walked across the Brooklyn Bridge this past weekend, strangers handed her pink balloons and love notes. (He had asked his friends to stand on the other side of the bridge with a bunch of balloons and give the balloons to strangers, who would, in turn, hand them to her. The first balloon was given to her by his friend, who she wouldn't recognize. How clever!)


Her story:

* When we started taking a walk, he was acting jittery and was really chatty. He also missed our transfer on the subway which never happens. He's normally very calm and collected. I was a little suspicious.
* We started walking across the Brooklyn Bridge. Strangers were handing me pink balloons, and too many things were going through my mind--just random thoughts like he is so cute, who are these people, wow I'm really lucky, doesn't this only happen in the movies? Is this real? He loves me, doesn't he?
* When he proposed, I felt really excited, happy and a little dazed!


His story:

* I was nervous and excited. As we walked, strangers gave her pink balloons and love notes. The notes were handwritten messages to her which reminded her of why I loved her and why I wanted to marry her.
* Now, I'm so happy and excited about the future.

How amazing is that proposal? Don't you love it? Congratulations to the happy couple!

생일

일기 2009. 3. 2. 14:44


뉴욕에서 맞이하는 세번째 생일.
사랑스러운 생일케익.

Guilty Pleasure

일기 2009. 3. 1. 12:44


뉴욕을 떠나기전에 꼭 갖고싶은 것.
www.tiffany.com

앙.

도서관 로비에서의 crazy 댄스파티

일기 2009. 2. 26. 13:40

2008년 기말고사 마지막날 저녁,
도서관에서 벌어진 댄스파티.
누군가 오디오를 들고와서 도서관로비에서 소리치며 춤을 추기 시작했고
하나둘씩 모인 학생들이 미친듯이 춤을 추기 시작했다.

2년이 넘는 동안 조용하기만 했던 도서관에서
상상하지 못했던 음악소리에
정신없이 구경하고
보는것 만으로 스트레스를 풀 수 있었던 그 순간.

NYU Library @ New York City

Friends

일기 2009. 2. 26. 05:30


와, 언제 이런걸 찍은걸까.
색다른 느낌의 'Friends'구나.

Horoscope

일기 2009. 2. 25. 00:43

Pisces February 19-March 20

For February 24: Today's New Moon is all about you claiming what is rightfully yours. Don't step aside while someone else grabs the thing you really want. Reach out and take it. You've spent too much time giving others your place in line. All you've gotten in return is farther away from your goal, hope or dream. Today urges you to kickstart your hope and ambition again. So what if certain dreams didn't materialize weeks or months ago? Now is a different point is time. Push, Pisces - push.

From Elle.com


Push! Push! Push!
Move Move Move!

세상 어디를 가도

일기 2008. 11. 13. 05:50
세상 어디를 가든, 도서관에서 생각없이 떠드는 애들은 있나보다.
오늘도 책상너머 웃고 떠드는 여자애들때문에 짜증이 나서 참다 참다...(보통때는 끝까지 참는다.)
하지만 오늘은 특히 예민한터라 ㅋㅋ

결국 한마디 했다.

"익스큐즈 미! Could you Plz (닥쳐줄래)!!"
그리고 순식간이 조용해진 도서관.
음하하하하

이건 그냥 떠드는 애들은 제압했다기 보다는
미국애를 이긴 기분?

아주 사소한 것에서 행복을 느끼는 지금이다.

해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