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Tartine

여행/라이프 in NYC 2008. 8. 31. 11:13
Tartine.
253 W 11th St - At W 4th Street.
Brunch Prix Fixe $14.95
Saturday & Sunday 10:30 am -4:00 pm.


주말에 즐길만한 브런치 카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천하는 메뉴는
'Croque Monsieur'(크로크 무슈), 'French Toast' (프렌치 토스트).

크로크 무슈는 샌드위치처럼 생겼고, 안에 치즈랑 햄이 들어가있으며, 겉은 바삭하게 튀겨졌다. Meatetarian들이 좋아할 메뉴. (Meatetarian은 고기류만을 고집하는 이들을 이르는 말, 일종에 Vegetarian의 반대말이라고나 할까. 어떤 광고에서 야채없는 햄버거를 내세우며 만들어낸 단어이다. 재미있어서 나도 함 써보는 중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렌치 토스트. 아주 대표적인 브런치 메뉴. 이곳의 프렌치 토스트는 유독 두툼하고 바삭하며, 속은 부드럽다. (혹, 서버가 시럽을 따로 준비해주지 않았다면 따로 달라고 요청해서 꼭 뿌려 먹을 것.)

대부분의 메뉴는 포테이토가 함께 나오는데, 치즈가 함께 녹아 있어서 더 맛나고 좋다. (치즈를 싫어하는 이는... 흠... Grow up!)





사실, 브런치 메뉴는 대부분 맛이 괜찮다.
Eggs Benedict 는 브런치 메뉴로 유명한 것이니, 먹어보는 것도 괜찮지.

쥬스 한잔이 브런치 메뉴에 자동 포함되어있고, 주문하지 않아도 당연히 나온다.
주문을 받고 나면 서버가 '커피나 티'가 필요하냐 물어볼 것이다. 것도 공짜니까, 부담없이 하나 선택해서 먹도록 하자. 참고로 쥬스는 딱 한잔, 리필은 없다. 하지만 커피는 무한 리필 이라는 것. 기호에 따라서 우유를 따로 부탁해서 타서 먹도록 하자.

보통 12시부터 2시까지는 줄을 서서 좀 기다려야 먹을 수 있다.
차라리 아주 일찍 10시 반에서 11시쯤으로 맞추어 가던지, 아예 3시 이후에 가자.

가는 방법이 좀 까다롭다.
14스트릿이랑, 7 Avenue를 따라 쭉 내려오다가,
11 스트릿에서 쯤에서 (살짝 12 스트릿과 헷갈리니까 길을 유심히 봐서)
11 스트릿에서 8 Avenue방향으로 꺾어져서 한참을 지나다보면...
(지도상으로는 한블럭 같지만 실제로 걷다보면 느낌은...세블럭 정도 더 가는 듯)
그럼 코너에 보일 것 같은데..

지도를 꼭 확인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문할때,
I'm going to have a 'Frensh Toast.'
Can I get a 'French Toast,'
French Toast, please.


주문 후에, 'Thank you'라고 말해주면 굳.

으흐흐 쉽다. :)


MOMA

여행/라이프 in NYC 2008. 8. 30. 12:16
늘 방문한 곳은 MOMA(The Museum of Modern Art).

특히나 금요일은 4시부터 공짜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돈 안들이고 예술을 느껴보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갔다.

하지만. (두둥...)

역시 공짜라면 남녀노소 인종을 불문하고 너도나도 모여드는 통에,
내가 그 안에서 본건 사람 머리 밖에 없.었.다.

그래도 정원에서 나름 여유와 대화를 만끽하고 돌아오면서
오늘은 예술을 즐기기 위해 이리 애를 썼노라...스스로 위안을 삼으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혹, 그래도 공짜로 어떻게든 즐겨보겠다 하시는 분들은.

가는 길은 53 Street 에  5th Ave 랑 6th Ave 사이.
주변 Fifth Avenue를 구경하다가, 4시가 되어갈때쯔음 뮤지엄으로 향한다.
입구 왼쪽으로 표를 나누어 주는데,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줄이 엄청 길어져서 건물을 둘러서 45스트릿까지 넘어가게 된다.

뭐 그래도 줄은 빨리 빨리 줄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단지, 늦게 들어가면 그림이나 사진보다는 사람 머리를 더 많이 구경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어떤 미술품들이 전시중인지 사전 정보 조사를 하자. :)
http://www.moma.or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참, 구경을 끝내고나면,
오래 걸었겠다... 저녁 시간도 됐겠다, 배꼽시계가 울리기 시작한다.
그럴때는 MOMA를 나와서 6th Avenue쪽으로 향하면
벤더가 있다.
먹어 보겠다는 사람들이 늘 줄을 길게 서있다. 잘 기다렸다가 한번 먹어보자.
나는 치킨 & 라이스 를 먹었었는데, 양이 엄청 많다. :)
주변에서 먹기 그럴때는 싸들고 조금 더 걷도록 하자.
그 길을 따라 42스트릿으로 내려가면 Bryan Park가 나온다.
그곳에서 맛있는 음식과 여유를 함께 느껴봄이 어떨찌...

오래 걷고 기다린만큼 맛나는 저녁을 먹게 될 것이다.
가격은 6불. 이정도면 얼마나 저렴하고 좋은가. :)

위치: 6 에비뉴와 53 스트릿이 교차하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Craft

여행/라이프 in NYC 2008. 2. 4. 14:51
Craft ; American Nouveau
43 E. 19th St., New York, NY 10003
Broadway & 19 Street.
212-780-0990

Restaurant Week 기간에 방문한 'Craft'.
이 레스토랑은 뉴욕에서도 탑이다. 좀, 아니 많이 비싸기도 하고 그래서
레스토랑 윅 기간에 방문해보았다.


(레스토랑 윅에 점심은 코스에 24.07불, 1년에 두번 겨울과 여름에 한다. 다음 여름은 7월 24일 경부터 2주)

식사는 에피타이저, 메인, 사이드 디쉬, 디저트.
정말 맛나고 환상이었다. 역시 이름값하는 레스토랑.

여유가 있으면 꼭! 한번 방문해보길 권한다.


예약하기; Open Table
( http://opentable.com/single.aspx?pc=&ref=978&ur=&restref=&rid=2085 )


참고사항 (얼마나 유명하냐면...)

Best of New York Awards

Featured In

Recipes at Craft

Recipes at Craft

Good Burger

여행/라이프 in NYC 2008. 2. 3. 15:15
GoodBurger: American Burg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는
특별한 하지만 진짜 '딱'이다 싶은
버거 세트가 있다.

Samuel Adams와 버거 세트.

맥도날드 같은 패스트푸드 말고,
조금 돈을 더 주더라도
이곳에서 건강한 버거를 맛보자.

사실 맥도날드 치즈버거가 아니라면 또 그닥 싸지 않단 말이쥐.

그리고 이곳에는
쉐이크가 유명한데,
주문할때 메뉴판(그냥 종이로 되어있음)을 보면 쉐이크와 버거세트가 있을껄? 그랬던 기억이.

그 쉐이크들도 맛나더라고. 좀 느끼하다 느끼는 사람들도 있을테고.

그리고 버거를 주문하면 고기를 어떻게 익힐것이냐고 질문할텐데,

난 촌스러워도 무조건 '웰던!' ㅋ





위치는 Union Square, Broadway & 17Street 부근 이었다. 브로드웨이 선상에 있음.

홈페이지: http://www.goodburgerny.com/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메뉴, 가격, 위치까지 모두 상세히 볼 수 있다.

꼭 가보자. 맛난다. ㅋㅋ
  • 스니스니 2008.02.04 01:20 ADDR 수정/삭제 답글

    한국에선 크라제 버거라도 쌩유인데ㅡ 대전엔 것도 없다죠.... ;ㅁ;

Café Boulud in Restaurant Week

여행/라이프 in NYC 2008. 1. 25. 00:39

Café Boulud :Bistro, French

20 E. 76th St., New York, NY 10021
nr. Madison Ave.
212-772-2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ix-Fixe Menu

Tue.–Sat.; two-course lunch, $30; three-course lunch, $38 

Note
Jackets are recommended for men.

뉴욕에는 일년에 두번 '레스토랑 윅'이 있다. 아주 고급 레스토랑이라 할지라도 '$24.07'에 코스를 맛볼 수 있다. 지금은 Restaurant Week. 친구가 예약을 해둔 덕으로 유명한 'Cafe Boulud'를 가볼 수 있었다. 평소에는 비싸서 가기 힘들지만 이럴때 한번 가서 맛을 봐주는 센스!
(오늘 알았지만, 평소에도 프릭픽스 메뉴가 있다. 조금 더 비싼 가격으로 30불.)

장점은 아주 맛있다는 것, 단점은 비싸고 양이 아~주 작다는 것. 혹자는 새모이가 아니냐는 발언을 할만큼 메인요리의 양은 너무 작다. ㅋㅋ

난 세명의 친구들과 방문했고, 세가지 선택사항이 있었던 Prix-Fixe메뉴에서 그냥 하나씩 달라고 해서 먹어보았기 때문에, 정확한 메뉴의 이름은 모르겠지만 아래와 같이 먹었드랬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위쪽에 세가지는 에피타이져로 나왔던 것들이고,
중앙에 세가지는 메인요리었고, (이건 분명 사진이라 양이 많아보이지만 실제로는 아주 적었음. ㅋ 라비올리 딱 5개 나온거 보여요??? 말도 안돼.)
마지막 세가지는 디저트. 그래도 디저트는 좀 낫더라. 하얀 똥그라미는 아이스크림이었다. 초코케익처럼 보이는 동그란것은 볼케이노처럼 된 것인데 참 맛있더라고. :)


가는 방법;
지하철을 타고 간다면,
초록색 선 중에서도 로컬인 6번을 타고 77street 에 내려서 서쪽으로 그러니까 Madison Ave.쪽으로 걸어간다.

시간;
Mon, 5:45pm-11pm;
Tue-Fri, noon-2:30pm and 5:45pm-11pm;
Sat, noon-2:30pm and 5:45pm-11pm;
Sun, 5:45pm-10pm

참고로 점심은 3시쯤에 주방을 닫으므로 꼭 그전에 가서 주문하지않으면 헛거름칠지도. :)

예약하기
OpenTable 바로가기 (http://opentable.com/single.aspx?pc=&ref=978&ur=&restref=&rid=561)

  • 스니스니 2008.01.25 12:23 ADDR 수정/삭제 답글

    학교식당에서 밥을 방금 먹고 온 사람으로서;
    매우매우 부럽군요.... 침 질질질... ;ㅁ;

Cole Haan PR Sample Sale!

여행/라이프 in NYC 2008. 1. 23. 12:10

Cole Haan PR Sample Sale.

Tursday, January 24th.

640 Fifth Ave.
Women's Accessories Showroom, 18th Floor


Cole haan Employees: 8:30am to 9:30am (Must have ID)

Friends & Family / 680 Building: 9:30 am to 4:30 pm

Women's footwear (Sizes 6-10): $35 - $75
Men's Footwear (Sizes 8-13): $25 - $95
Handbags: $25 - $95
SLGs & Giftables: $5 - $25

Everything must go.
Invite friends and Family.

*Please note: Quantities vary by size, majority are sample size.
Checks only for payment.


수표를 꼭 가져가야한단다. 희안하네~

Chipotle: Burritos & Tacos

여행/라이프 in NYC 2008. 1. 23. 11:24

뉴욕에 많은 체인점을 가진 음식점(?) 중 하나.   Chipotle.
Mexican 음식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바로 주문하고 맛나게 먹을 수 있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42Street + 5th Ave. & 6Ave.


메뉴:



주문방식:

1. 가장 아래 보이는 사진처럼 메뉴판이 있는 곳으로 가서 줄을 선다.
2. 순서가 되면 주문을 하는데,

일단계:
'Burrito', 'Fajita Burrito', 'Burrito Bowl', 'Tacos', 'Salad' 중에 선택한다.
함께 "With"메뉴를 포함하는데 그 속에 Chicken을 넣을 것인지 Steak를 넣을 것인지 정한다. 예를 들어, "Can I get a 'Fajita Burrito' with Steak?"라고 말하면 되는 것이죵.

이단계: 그리고나면 다음 서버가 그 안에 무엇을 넣을 것인지 물어본다. 눈에 보이는 메뉴들(토마토, 소스, 살사크림, 야채...등등)을 넣어 달라고 말하면 눈앞에서 바로 넣어준다.

삼단계: 계산대에서 본인이 주문한것을 계산한다. 이때 필요한 음료를 함께 얘기해서 계산하자. 소다는 빈컵을 준다. 그냥 받아서 음료가 있는 곳에서 셀프로 무한정 먹자. 음하하


난 개인적으로 파지타 푸리토를 좋아한다. 그리고 함께 스테이크를 넣고, 안에 토마토랑 야채들이랑 살사크림이랑 칠리소스를 첨가하면 완전 딱이다. :)


*홈페이지: http://www.chipotle.com/
*위치: 너무 많아. ㅡ,ㅡ; (이곳에서 확인하자. http://www.chipotle.com/restaurants/map.asp?address=&city=New%20York&state=NY&zip=)


기본 상식 in NY City

여행/라이프 in NYC 2008. 1. 22. 15:33
TIPPING

식사 후
. 점심 식사후 15퍼센트, 저녁 식사 후 18~20퍼센트 정도의 팁을 지불한다. 계산하기 힘든 경우, Tax의 두배 정도를 저녁식사 후 팁으로 지불, 두배보다는 덜 주면 될 것 같다.
(때로는 To go로 음식을 사서 나갈경우 팁을 내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하지만, 그럴때는 전혀 팁을 낼 필요가 없다.)

택시를 이용하고 내는 팁에 대해서는 뉴욕커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대부분의 공통적인 뜻은 보통 별 서비스없이 운전만 달랑하고 택시비를 받는 경우 뭐, 1불~2불 정도 팁으로 지불한다. (10불 내외로 나오면 1불정도) 하지만 짐 싣는 것도 도와주고 이것저것 서비스가 맘에 들면 한 15프로정도는 챙겨주는 듯. (역시 기분과 내 주머니 사정에 따라 개인차는 있겠지만.)

그 밖에 호텔 이용 후나, 코트 첵을 했을 경우, 1불정도를 팁으로 내면 된다.


TRANSPORTATION

지하철, 버스, 택시. 뉴욕에서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 들이다.

교통수단

여행/라이프 in NYC 2008. 1. 21. 15:24

내가 보는 뉴욕의 최대의 장점은, 바로 편리한 교통수단이라 할 수 있다.

나처럼, 운전면허 조차도 없는 사람에게 너무 편리한 도시.
지하철, 버스, (돈이 많음... 택시까지 ㅋ).


1. 지하철  (*지하철 노선도를 다운 받으세요)



더이상 위험한 뉴욕의 지하철은 없다. 마음껏 타도록 하자. (너~무 늦은 시간은 피하고. 우리나라도 밤늦게 다니면 당연히 위험하겠지요? :-)

뉴욕의 지하철을 이용할 때 주의할 점은,

하나, 핸드폰은 절대로 터지지 않는다. 간혹 약한 신호가 '순간'잡히가도 하지만 대부분은 먹통.

하나, 기본적으로 'Express'와 'Local'이 있다. 우리나라는 '1호선, 2호선...' 이런식으로 돼 있으나 뉴욕 지하철은 알파벳으로 된 호선과 숫자로 된 호선이 모두 존재한다.
같은 철노를 이용하는 지하철들도 'Express'와 'Local'로 구분되는데, 예를 들어서 지하철 노선도의 노란색으로 표시된 구간은 'N, Q, R, W'가 그 길을 따라 운행되는데, N과 Q는 익스프레스, R,W는 로컬이다. 익스프레스는 몇개의 구간은 뛰어넘고 주요 역에서만 정차하며, 맨하튼을 벗어나면서 부터는 가는 길이 갈라지므로 주의해서 타도록 한다. 지하철 노선도를 보면 까맣게 칠해진 동그라미와 속이 하얀 동그라미가 있다. 속이 하얀 동그라미는 익스프레스 열차가 정차하는 역이다.
단, 주말에는 익스프레스 열차도 로컬 열차만 정차하는 역에서 정차한다. (12시 이후이거나)

Metro Card는 여러가지 선택 사항이 있다. 10불, 20불짜리로 끊어서 돈 만큼 쓸 수 도 있고, Unlimited를 끊어서(지하철을 많이 이용할 경우) 일정한 기간동안 횟수에 제한없이 쓸 수 있다. 단, 한번 긁었으면 15분 후에나 다시 사용이 가능하다. 그러니까 친구들과 나눠쓸 생각은 하지말자. 한명은 15분 후에 따라와야한다. ㅋㅋ
그리고 메트로 카드로 버스 또한 이용할 수 있으므로 따로 버스카드 살 곳을 찾아 돌아다니지 말자.

2. 버스  (*버스 노선도를 다운 받으세요)


지하철이 주로 맨하튼을 세로로 오간다면, 버스는 가로로 오가는 것이 많으며,
당연, 지하철이 오가지 않는 에비뉴(세로 길)를 버스가 오가므로해서
때로는 지하철 보다 편하기도 하다. 물론, 교통체증을 고려한다면 지하철이 좋긴 하지만.
관광을 목적으로 한다면 버스도 좋다. 구지 2층 버스가 아니더라도 시내구경은 충분히 할 수 있다. (가이드가 없긴 하지만. ㅋㅋ)

Gonzo in West Village

여행/라이프 in NYC 2008. 1. 21. 0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NZO

Italian Restaurants
in West Village


친구의 소개로 방문한 곳이지만, 이미 유명한 곳이었다. 사실, 좀 비싸긴 하지만, 특별히 한번씩 가보기에는 뭐 맛좋고 분위기 좋고!

핏자가 유명하고, 다른 파스타도 맛좋더라고. :)

웬만하면 맛나게 다 잘먹는 나이지만, 이건 진짜 맛있었다.

피자는 얄팍하면서 바삭하고 담백했다. 음식은 대체로 깔끔하고 담백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노란 조명을 따라 깔끔하고 고급스러웠다. 뉴요커들의 식시시간의 거의 7시를 지나서 시작되기때문에 6시 반쯤 도착했을때 우리가 거의 첫손님 이었다.
내가 먹은 메뉴를 소개해보자면 이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SAUTEED CALAMARI ($14) ; 셀러드 섹션에 있었공, 콩이랑 오징어가 함께 양념되어 나오는데, 깔끔하고 참 맛있다.

2) PIZZA ; 생긴것이 저렇게 느끼해보이지만, 하나도 안느끼하고 그 담백한 빵과 야채가 베이컨과 함께 너무 잘 어우러져 있다. 감동스러운 맛.

3) PUMPKIN PIZZA ($18) ;  단호박이 올라가있는 특이한 피자. 근데 요놈 달콤하니 맛있고 좀 특이하다. 2번 만큼은 맛있지 않았던 듯. ㅋㅋ

이들의 추천 음식은
Grilled Margherita Pizza가 있었고, 가격은 $17이다.

TIP>
참고로, 처음에 주문을 하고나면 빵을 가져다주는데,
이때 올리브오일이 함께 나온다. 하지만 뭔가 부족, 여기 팁이 숨어있다.
발사믹 식초를 가져다 달라고 부탁해보자. 그러면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아주 끈적 끈적 꿀같은 발사믹 식초를 작은 그릇에 가져다주는데, 그것을 올리브오일이 담긴 작은 점시에 함께 뿌려서 섞어 먹으면 어떤 메인식사보다도 맛을 느낄 수 있다!

"Can I get 발사믹?" 해보자!

Gonzo Menu 보기 :



예약하는 방법은
전화: 212-645-4606
인터넷: opentable.com (이곳으로 들어가서 뉴욕에 곤조를 찾고, 거기서 예약을 하면 자동적으로 예약이 가능하며 어떤 extra charge도 없다.)
(
http://opentable.com/single.aspx?pc=&ref=978&ur=&restref=&rid=6016)

이 주소로 들어가면 바로 곤조레스토랑 예약이 가능하다.

Open Hours

Mon-Thu, 5:30pm-11pm;
Fri; 5:30pm-midnight;
Sat; 5pm-midnight;
Sun; 5pm-10:30pm

가까운 지하철 역

A, C, E at 14street
1,2,3 at 14 street
F,V at 14th Street
N,Q,R,W at Union Sqaure(14street) (->두 세블럭정도 걸어야한다.)

  • 스니 2008.01.21 11: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나 발사믹 너무너무 좋아해요ㅡ 침 꼴깍꼴깍 넘어간당... TAT

    • 언니 2008.01.22 16:02 수정/삭제

      니가 여기오면, 저기 꼭 가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