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흐님의 집 앞에서

여행/러브러브 PARIS 2011. 11. 22. 19:21


Vincent Van Gogh 님이 살았던 집앞...54번지 파란문.
아무리봐도 대단하지 않고, 그 오르는 길도 남루하다. 그런데 문 앞에 VINCENT VAN GOGH 라고 써있는 표지판이 나를 서성이게 만든다.  마치 2PM 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한참을 기다리니 어떤 아저씨가 문을 열고 나온다. 흠... 고흐님은 아닌거 같고.
내가 너무 빤히 쳐다봤는지 지나가는 관광객이 뭔가.. 하고 같이 쳐다본다. "반고흐..." 라고 하니 다시 한번 쳐다보고 사진을 여러장 찍고 사라졌다.

'몇층 어디에 살았을까? 안에도 들어가보면 좋은데...'
내려가다 아쉬워서 그 길을 한번 더 돌아보게된다.

혹시 가실 분은 아래로... (이 동네는 동쪽에 성당이 있는 곳 보다 관광객도 적고 골목골목 더 이쁜 거 같으니 서쪽 무덤있는 쪽으로... 가보세요. ㅎㅎ)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Tuileries Garden

여행/러브러브 PARIS 2011. 11. 22. 17:47


앉아서 시간을 보내고 싶었지만 의자가 모두 물에 젖어있다. ㅜㅜ

날씨도 너무 좋고, 기분도 상쾌하고, 정원이 그야말로 환상적, 몽환적이라고나 할까...

대부분이 여름에 파리를 구경했을테니 가을의 Tuileries Garden은 보지 못했을지도...

매일 내일 아침에는 여기서 나도 조깅을 해봐야겠다!!! (흠... 내일 비올지도 모르는데... ㅜㅜ)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아침 7시.. 먹어야 산다.

여행/러브러브 PARIS 2011. 11. 22. 16:34


지금 먹지 않으면 죽을지도 모른다... 파리에서 이러면 내가 무슨 오지에 와있다 싶겠지만 지금 이틀을 하루종이 굶다시피 하며 돌아다녔다.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다보면 식사시간을 꼭 놓치고 정신차리면 호텔이고 눈뜨면 아침이다.

챙겨먹는건 디저트 종류랑 커피...^^ 어제 저녁 프랑스 친구가 관광시켜준다고 해서 만났다가 스파르타 관광으로 7시간 걷고 프렌치+영어가 뒤죽박죽된 설명을 같이 7시간 듣고 자고 일어나니 배가 너무 고팠다. 오늘은 바쁘다고 하여 다행히(?) 혼자 여유롭게 여행을 할 수 있을 것 같긴한데 오늘 가봐야 할 곳을 그 친구가 찍어준 곳만 네곳... 압박이 밀려온다.

이제 파리에서 3일. 잘해보자! 화이팅!!

잠깐. 저 메뉴 속에 크고 똥똥하게 생긴 소세지 같은건 소시쏭이란 건데, 소세지를 말린거라고 생각하면 된다. 유럽식 육포? 그런데 그 맛이 난 좀 안맞더라고... 현지인 친구에 의하면 프랑스인은 굉장히 자주 먹는 식품이라는데...특히 와인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