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제일 감동이야...

여행/러브러브 PARIS 2011. 12. 6. 22:58

신기하게 여기 있는 5일 동안 날씨가 너무 좋았고, 아직도 그 곳의 색감이며 느낌이며 공기가 눈에 선하다. 

아침에 일어나, 무거운 책을 가방에 넣고, Pont Royal을 찰랑찰랑 건너, 매일
Tuileries Garden을 갔다. 
사실 아침 일찍부터 세 시간 씩은 보냈지만, 책은 한장 겨우 넘겼다. 감동하느라...

멋지게 펼쳐진 정원을 중심으로, 양쪽으로 루브루 박물관과 콩코드 광장이 보인다.
햇살은 유난히 잘퍼지고, 누군가는 자전거를 타고, 누군가는 아침부터 운동을 하느라 눈앞을 가른다.
그리고 내가 그 가운데 서있다는 것이 너무 좋..다... 


멋지게 퍼지는 햇살에 그곳을 걷는 사람들도 분수를 돌아 놓여있는 의자의 그림자까지도
아름답다. 

봄에 꽃이 필 때 이곳을 꼭 한번 다시 오리라... 





그렇게 파리의 가을은 너무 감동이었다. 
정원은 여름만 이쁘다는 관광책자들이 있지만, 그들은 분명 이 장면들을 보지 못했으리라.



회전목마

여행/러브러브 PARIS 2011. 12. 5. 22:41

Taken by iPhone 4


파리, 예상치 못한 곳에 그냥 그렇게 놓여있는 회전목마.
그렇게 턱 하니, 길가에 놓여있는 회전목마는 단순한 놀이기구가 아닌
마치,,, 순식간에 또 다른 세계로 이동할 수 있는 마법의 문일 것만 같다.

이곳은 그런 예상치 못한 신비함이 존재한다.

NOTRE DAME

여행/러브러브 PARIS 2011. 12. 4. 23:14

Taken by iPhone 4


파리에 사는 친구 덕분에 책에 나오지 않는 멋진 뷰 포인트를 알았다. 그곳에서 우연히 만난 아저씨는 거의 매일 밤 이곳에 와서 저 놈들에게 먹을 것을 나눠주는 모양이다. 덕분에 나도 태어나서 처음으로 우연히 파리 강변 다리 밑에서 만난 백조에게 빵을 나눠주었다.
 
아쉽게도 카메라가 아이폰 밖에 없어서, 내가 본 그 멋진 야경을 생생하게 담을 수도 나눌 수도 없어서 참으로 아쉽다. 대신, 포토샵으로 그림처럼 수정했더니 그 나름 멋진 거 같아 마음에 든다.

이건 정말 잊고 싶지 않은 장면인데, 얼마나 더 오랫동안 생생하게 기억할지 두렵다. 잊기 전에 꼭 다시 가야겠다고 다짐해본다. 

기억을 더듬어 보자면... 아마, 노트르담이 있는 Cite섬에서, Pont Saint-Louis 를 건너, 
Saint-Louis섬 쪽으로 건너자 마자 우측으로 돌아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있다. 
그 길을 따라 다리 아래로 내려가면 그림 같은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그리고 백조에게 먹이를 나눠주는 아저씨를 만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 ^__^